옹달샘 / 류춘배 목사 - 나는 하나님을 믿습니다

기사입력 2020.05.08 16:55 조회수 110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나는 하나님을 믿습니다

율리안 우르반 (Lulian Urban)38세로 이탈리아 롬바르디아주서 근무하는 의사이다. 그는 이 편지를 통해 코로나 19와 관련 환자를 맞이하는 의사의 고백을 담담하게 적고 있다.

수많은 어두운 악몽 같은 순간들을 지나왔지만, 지난 3주 동안 여기 우리 병원에서 발생한 일들을 내가 직접 보고 경험할 것이라고는 상상도 해본 적이 없습니다. 그 악몽은 현재 실제로 흐르고 있고 또 더욱 거대해져만 가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몇 명이병원으로 실려 왔고 그 다음은 몇 십명 그리고 몇백 명이 몰려옵니다. 이제 우리는 더 이상 의사가 아닙니다. 우리는 그저‘누가 살 수 있고, 누가 죽음을 맞으러 집으로 보내져야 하는가’를 결정하고 라벨(표식)을 붙이는 사람들에 불과합니다. 비록 그들이 평생 이탈리아에 세금을 성실히 납부했다. 해도 그들은 죽음을 준비하도록 집으로 되돌려 보내집니다.2주전 까지만 해도 나와 내 동료들은 무신론자였습니다. 이것은 이상한 일이 아닙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임재 같은 것 믿지도, 의지하지도 않았고, 그저 사람을 치료하는 논리적 학문인 의학을 배웠습니다. 나는 언제나 내 부모님이 교회에 나가는 것을 비웃었던 사람입니다. 그런데 9일전 75세의 한목사님이 (바이러스확진자로) 우리 병원에 도착했습니다. 그는점잖은 분이었지만 호흡곤란의심각한 문제를 가지고 있었으며 병원까지 성경을 지니고 왔습니다. 그는 주위의 죽어가는 이들의 손을 잡아줄 뿐만 아니라 그들에게 성경을 읽어주곤 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우리에게 깊은 인상을 주었습니다. 우리가 처음 그의 전하는 말을 듣는 약간의 시간을 가졌을 때 우리는 모두 그저 피곤함에 눌리고 낙담한 의사들이었고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끝난 것 같은 상태였습니다.

지금 우리는 고백할 수 있습니다. 한낱 무력한 인간인 우리들은 매일 수많은 사람이 죽어나가는 이 상황에 대하여 더 이상 무엇을 할 수도 없는 한계에 이르렀습니다. 우리는 지쳤고 우리의 동료 2명은 사망했으며 다른 동료들은 이미 바이러스에 확진 되었습니다.

인간이 할 수 있는 일이 끝나는 상황에서 우리는‘하나님이필요함’을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짧은 몇 분의 휴식시간이 주어질때마다 우리는 하나님께 도움을 구하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서로 얘기를 나눕니다. 치열한 무신론자였던 우리가 지금 매일 우리의 평강을 구하고우리가 환자들을 잘 돌볼 수 있도록 우리를 도와주시기를 주님께 기도하고 있는 우리 자신을 믿을 수가 없노라고 말입니다. 어제 75세의 그 목사님은 돌아가셨습니다. 지금까지 3주 동안120명이 사망했고 우리 또한 모두 지칠대로 지치고 무너졌지만, 그 분은 자신의 위중한 상태와 어떻게 도와드릴 수 없는 우리의 어려운 한계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더는 찾지 못했던‘평강’을우리에게 가져다 주셨습니다.

그 목사님은 주님 품으로 돌아가셨으며 현재 상황이 계속 이어진다면 아마 우리도 곧 그분의 뒤를 따를 것입니다. 나는 6일째 집에도 들리지 못했고 언제 마지막 식사를 했는지조차도 모르겠습니다. 나는 지금이 땅에서 나의 무능함을 깨닫지만, 나의 마지막 호흡을 다른 이들을 돕는데 줄 수 있기 원합니다. 나는 나의 동료들의 죽음과그들의 고통에 둘러싸여 내가 하나님께로 돌아온 것에 대한 기쁨이 넘칩니다.

[뉴스세븐 기자 mdwpdntm@dreamupm.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뉴스세븐 & newsseve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