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포도원, 30년 비결은…

성실함과 정직함 소비자들 알아
기사입력 2020.08.17 11:18 조회수 61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신기포도원.jpg

포도나무는 너무 춥거나 너무 덥거나 강우량이 적당하지 않으면 제대로 자라지 않기 때문에 지역적으로 제한된 곳에서만 재배가 가능하다. 게다가 포도 나무는 품종에 따라 특정 기후와 토양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특정한 포도나무는 특정 지역에서 재배되어야 한다. 

신기포도원 김삼석 대표는 조그마한 땅이 있어 과일 농사를 시작했다. 3월 부터 농사를 시작하면 10월 말쯤 한 해 농사의 끝이 보인다. 겨울에는 땅이 얼 어 잠시 내년 농사를 위한 재충전의 시간을 갖고, 봄의 기운이 올라오는 2월 말부터 가지치기, 유지·보수 등을 하며 한 해 농사 준비로 분주하게 움직인다. 3월이 되면 본격적으로 포도에 온갖 정성을 쏟는다. 

“농사를 지어 큰돈을 버는 시대는 지났습니다. 포도 값이 10년 전과 다르지 않아요. 양보다 포도의 품질과 맛이 중요해졌습니다. 포도의 품질과 맛을 높이기 위해서는 무수히 많은 사람의 손이 가야 합니다. 포도 농사는 아기 키우는 것과 비슷하지요. 포도 한 송이, 한 송이를 직접 내 손으로 만져 키웁니다. 이유는 포도 판매의 중요한 기준이 아름다움이기 때문입니다. 맛을 보기 이 전에 소비자는 눈으로 먼저 포도의 맛 을 보고, 눈에 아름다운 포도는 맛으로도 이어집니다. 그런 포도를 만들기 위해서는 더 많은 손길과 정성이 뒤따라 야 합니다.” 소비자의 욕구에 맞게 농부는 발맞춰 야 한다. 결국 농부의 성실함과 정성이 좋은 결실을 보고 소비자의 마음도 사로잡을 수 있다는 것이다. 

김 대표 부부는 포도를 자식보다 더 소중하게 정성을 다해 키운다. 누구도 감시하지 않기에 오랜 경력과 경험으로 안이하게 농사지을 수 있지만 그 안일함은 곧 판매 부진이라는 싸늘한 결과로 돌아온다. “우리는 다른 곳에 납품하지 않고 포도원 현장에서만 전량 판매, 소진합니다. 20년, 30년 단골손님이 오세요. 먼 거리, 다른 포도원이나 인터넷, 마트 등 의 다양한 구매 방법이 있음에도 불 하고 매년 이곳을 잊지 않고 찾아옵니다. 

포도송이에 담긴 정직함과 성실, 그리고 정성과 맛이 그분들을 이곳으로 이끈다고 생각합니다. 포도가 맛있다면서 환하게 웃을 때 농사한 보람을 느낍니다. 힘든 것도 잠시나마 잊어요.” 새벽 5시쯤 남들보다 일찍 하루를 시작해 영롱한 빛으로 물들어 가는 포도 송이가 보이지 않을 때까지 일하는 김 대표 부부는 “일할 힘이 있는 한 포도원 을 찾는 이들을 위해 농사를 짓겠다”고 말했다. 

포도는 8월이 제철이다. 문의는 010-9172-4930으로 하면 된다.

[뉴스세븐 기자 mdwpdntm@dreamupm.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뉴스세븐 & newsseve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